인터뷰 - 남훈 알란컴퍼니 대표

“품질과 가치 중심의 브랜드숍 만드는 것이 목표”

발행 2019년 10월 01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1세대 편집숍 디렉터로 알려지지 않은 브랜드 발굴

편집숍 ‘알란스’ 런칭 이어 맨온더분, 쇼앤텔 CD로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대학 시절 ‘엠포리오 아르마니’를 좋아했던 남훈 알란컴퍼니 대표는 남성복 업계의 ‘패션전도사’, ‘남성복 큐레이터’로 불린다.


알란컴퍼니를 세우고 자신의 편집숍 ‘알란스’를 런칭한 그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남성복 편집숍 ‘맨온더분’, 이마트의 ‘쇼앤텔’의 CD를 맡아 성공적으로 안착시켰다.


남 대표가 국내에 처음 소개한 브랜드는 ‘라르디니’, ‘아톨리니’, ‘인코덱스’, ‘PT01’, ‘맥나니’, ‘앤조보나페’ 등으로 일일이 열거가 어려울 만큼 많다.

 

대부분이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유럽의 신사복 브랜드들이다.


신세계인터내셔널의 바이어로 업계에 첫 발을 떼었던 그는 “신세계 바이어는 바잉과 세일즈를 같이 하기 때문에 현장과 영업을 폭넓게 경험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한다.


그 후 ‘캘빈클라인’에서는 쇼핑백부터 회사 내부 문건까지 모든 로고 폰트가 통일되어 있고, 일관된 기준으로 본사를 관리하는 시스템을 배웠다. 이후 30대 초반 당시 제일모직(현삼성물산)의 ‘란스미어’ 총괄을 맡은 그는 2005년 하이엔드 클래식 편집숍을 런칭한다. 남 대표는 “한국 시장에는 없었던 클래식한 옷을 보여 주고 싶었다. ‘란스미어’가 오픈할 당시만 하더라도 좋은 퀼리티, 좋은 소재의 남성복이 많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환점이 된 것은 40살이 되던 해였다. 자신만의 사업에 대한 꿈이 있었던 남 대표는 돌연 뉴욕대로 유학을 떠났다. 이 시절 그는 고가 브랜드와 저가 브랜드의 균형, 가격대는 비교적 높지 않으면서도 퀼리티, 소재, 역사가 오래된 브랜드들이 조화를 이루는 모습을 생생히 경험했다고 회상한다.


남 대표는 “바잉은 제품의 가치, 어떤 공장에서 만들어졌는지 등에 중점을 둔다. 브랜드는 자기만의 가치가 중요하다. 오래된 전통과 밸류가 핵심이다. 10년 이상을 입어도 유행을 타지 않으면서 품질이 좋은 옷이 한국에도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한다. 이후 2014년 ‘알란스’를, 2015년에는 신세계 ‘맨온더분’을, 지난해에는 이마트 ‘쇼앤텔’을 런칭했다.


‘알란스’는 고가와 중저가가 같이 있어 취향에 맞는 선별된 아이템을 주로 구성한다. ‘맨온더분’은 백화점 충성도가 높은 고객들에게 퀼리티 높은 제품을 합리적 가격에 선보인다. ‘쇼앤텔’은 가성비를 주무기로 한 마트형 남성 편집숍이다.


남 대표는 “옷은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을 보여주는 것이다. 품질과 가치에 중점을 둔 브랜드숍을 만드는 게 목표다.


한국에도 ‘가치’가 높은 브랜드들이 더 많이 생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패션SNS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