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코드, 노들섬에 ‘래코드 아뜰리에’ 오픈

발행 2019년 10월 18일

오경천기자 , ock@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래코드’가 친환경복합문화공간 노들섬에 ‘래코드 아뜰리에’를 오픈했다.

 

래코드 아뜰리에는 래코드 상품의 제작과 직원 사무공간, 리테이블 캠페인까지 한눈에 볼 수 있는 공간으로 래코드의 모든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공장에서 일괄적으로 생산하는 기성복 브랜드와 달리, 래코드는 한 사람이 옷을 처음부터 끝까지 만드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래코드 아뜰리에에서는 래코드 상품이 어떻게 제작되는지 볼 수 있도록 오픈형의 공간을 마련했다. 


래코드가 진행하는 업사이클링 클래스인 ‘리테이블’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리테이블은 그동안 명동성당 복합문화공간에 위치한 ‘나눔의 공간’에서만 정기적으로 진행되어 왔는데, 노들섬 공간을 활용하여 더 많은 고객들이 업사이클링을 체험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래코드와 관련 서적도 열람할 수 있다. 래코드가 그동안 모은 업사이클링, 환경, 수공예 등과 관련된 서적 약 100여 권을 비치하여 자유롭게 볼 수 있도록 했다. 래코드의 2020 봄/여름 컬렉션 중 일부를 미리 볼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전시도 진행한다.

 

래코드 관계자는 “래코드 아뜰리에는 래코드의 모든 것을 한 공간에 모았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래코드의 상품이 제작되는 모든 과정부터 전시, 캠페인까지 흐름을 가지고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의미 있는 노들섬에 래코드 둥지를 틀게 되어 공간에 대한 가치를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고 전했다.

 

래코드는 이번 래코드 아뜰리에 오픈을 기념하여 박스 리테이블 이벤트를 진행한다. 입지 않는 옷을 래코드 아뜰리에로 가져오면 간단한 상담을 통해 바로 옷을 리폼해주는 이벤트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