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님 캐주얼 ‘모드나인’ 성장세

발행 2019년 10월 21일

전종보기자 , jjb@apparelnews.co.kr

 

 

9월 이후 2배 신장 기록
신상품 판매 호조 한 몫

 

[어패럴뉴스 전종보 기자] 모드나인(대표 배효진)이 전개중인 데님 캐주얼 ‘모드나인’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데님 상품의 메인 판매시기인 9월 시작과 함께 전년 동기대비 2~3배 신장을 기록 중이다. 인기 제품의 경우 9월 초 전 사이즈가 품절되며 리오더 및 예약 판매에 들어간 상태다.


지난해 말부터 SNS 협찬이나 포털 사이트 검색어 노출 등 온라인 광고를 시작한 점이 효과를 보고 있다. 핏, 소재 등 높은 상품력을 기반으로 마니아에게 주로 인기를 끌어 왔으나, 광고를 통한 브랜드 인지도 상승과 함께 고객층이 크게 확대된 것.


신제품 판매호조도 한몫했다. 고객 수가 급증함에 따라 신규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 올 초부터 새로운 워싱, 컬러를 적용한 스타일을 다수 선보였고, ‘펑크타운’, ‘노비스히어로’ 등이 기존 인기 상품만큼 좋은 반응을 얻으며 매출 신장을 주도했다.


지난해 30억 원대 매출을 기록한 ‘모드나인’은 올해 50억 이상의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브랜드가 계속해서 높은 성장세를 보임에 따라, 데님 생산량 확대를 위해 기존 데님 공장 확대 및 신규 공장 추가도 준비 중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