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 온라인 리세일 ‘셀피’ 인수

지분 74% 확보, 리세일 향배 주목

발행 2019년 10월 21일

장병창 객원기자 , appnews@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장병창 객원기자] 리세일 시장 진출을 선언한 H&M이 온라인 리세일 전문의 셀피(Sellpy)의 과반 지분을 매, 경영권을 확보했다.


H&M은 지난 2015년부터 지분 일부를 가지고 셀피와 인연을 유지해왔으나 지금까지 500만 달러를 투자한 것에 추가해 920만 달러를 투자해 지분을 늘린데 이어 400만 달러를 추가 투입했다.


곧 600만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이 경우 보유 지분은 74%로 늘어나게 된다.


H&M은 이번 인수 배경을 셀피의 독특한 순환 비즈니스 모델이 H&M 지속 가능 비전과 맞기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셀피는 자본 확충을 계기로 우선 사업영역을 스웨덴 중심에서 독일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