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순희 던필드 그룹 회장, 대구 지역 매장에 위로금 전달

발행 2020년 02월 25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남성크로커다일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던필드그룹(대표 서순희)이 지난 24일 코로나19로 매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지역 남성크로커다일과 피에르가르뎅 매장에 위로금을 전달하고 전폭적인 지원에 나섰다.

 

서순희 던필드그룹 회장은 “대구 매장들과 소통한 결과 코로나19 피해가 상상 이상으로 커 매출과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도움이 되고자 대구 지역 매장별로 위로금을 전달 하였다. 이 위로금으로 매장의 사기 진작에 작은 도움이 되길 바라고, 매장 점주의 건강과 안전에 각별히 신경 써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던필드 그룹은 대구 지역을 시작으로 매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매장에 적극적인 지원책을 강구할 예정이다. 이에 코로나19의 확대를 막고자 매장 내 손소독제 비치를 완비하였고 유입되는 고객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시 하여 전 매장직원 마스크 착용을 필수로 착용하는 등 다양한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코로나19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추가로 대책을 마련하여 각 매장에 전달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