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VMH의 티파니 인수 재협상 타결

발행 2020년 10월 30일

장병창 객원기자 , appnews@apparelnews.co.kr

 

 

인수 가격 낮춰 잠정 합의

티파니 이사회 합의 내용 승인

 

[어패럴뉴스 장병창 객원기자] 계약 불이행에 따른 맞고소로 법정 싸움으로 번졌던 LVMH의 티파니(Tiffany&Co) 인수 계약이 극적인 타결을 보게 됐다.

 

당초 책정했던 거래액, 주당 135달러를 131달러50센트로 낮춰 인수 가격을 재조정키로 양측이 합의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인수 가격은 162억 달러에서 157억7,000만 달러가 된다.

 

티파니 이사회는 이 같은 잠정 합의 내용을 승인했다. 이에 앞서 LVMH는 EU로부터 반독점 규제 승인을 받게 된 것을 재협상 신호로 티파니에 알렸다. 이에 따라 내년 1월 5일 미국 델라웨어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공판은 취소될 것으로 보인다.

 

LVMH는 미국과 프랑스 정부 간 디지털 과세 분쟁을 배경으로 프랑스 정부가 티파니 인수 계약을 내년 1월 이후로 미루도록 권유하고 있다는 점과 팬데믹 이후 티파니 비즈니스 실적이 LVMH보다 크게 뒤진다는 점을 계약 취소 이유로 꼽아 왔다.

 

그러나 지난 3분기 티파니 실적도 LVMH 못지않아 팬데믹에 따른 인수 불안에서 어느 정도 안도할 수 있었던 것이 이번 협상 타결의 실마리로 보인다.

 

결국 계약 이행을 촉구해온 티파니에 맞선 LVMH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의 몽니(?)가 통한 셈. LVMH는 4억3,000만 달러를 절약했다.

 

티파니가 LVMH의 품에 안기는 것에 분위기를 맞춰 상영 예정(12월 18일)인 스릴러 ‘나일강의 죽음(Death on the Nile)’의 흥행도 주목된다. 애거서 크리스티 원작 소설의 이 영화는 티파니 협찬으로 주연 여우 갤 가돗(Gal Gadot)이 128캐럿 티파니 다이아몬드를 걸치고 등장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