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받는 남성 편집숍 ‘테이크어스트릿’

발행 2021년 03월 05일

송창홍기자 , sch@apparelnews.co.kr

 

사진제공=테이크어스트릿

 

 

경쟁력 있는 신생 브랜드 발굴

안정된 상품력과 컨셉 입소문

 

[어패럴뉴스 송창홍 기자] 남성 편집숍 ‘테이크어스트릿’이 올해 니치 마켓을 적극 공략하며 차별화를 모색한다.

 

테이크어스트리트(대표 박호숙)는 2009년 합정 1호점으로 시작, 최근 신생 브랜드를 공격적으로 유치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단일 품목에 강한 브랜드와 오프라인 유통망이 없는 브랜드 발굴에 주력, 레더 ‘도프제이슨’과 ‘스페로네’, 코트 ‘비긴202’, 시장에 막 진입한 ‘기명’이 대표적이다.

 

포트폴리오 재정비를 위해 기존 브랜드는 점진적으로 철수하고 있다. 120여 개에서 지난해 50여 개까지 축소, 이를 유지할 계획이다.

 

그 결과 1인 객단가가 2배 상승(아우터 30만원 대), 재고 소진율과 오프라인 매출이 20% 증가했다. 고객의 제품 만족도가 높아지면서, 재방문 고객들의 목적 구매 비중이 높아진 결과로 분석된다.

 

실 고객 연령층도 10대 후반~20대 초반에서 20대 후반~30대 초반으로 변화됐다. 에이지를 높이는 것이 지속 성장에 효과적이라고 판단, 기존 대비 고가 브랜드를 유치했기 때문.

 

사업 총괄 배지환 실장은 “컨셉추얼한 브랜드를 중심으로 오프라인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매장 VMD도 재구성한다. 메인 직기를 변경, 다소 커머셜한 분위기에서 탈피, 체험의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유튜브 콘텐츠 투자도 강화한다. 브랜드 관계자 인터뷰, 스타일링, 상품 소개 등의 콘텐츠를 자체 기획, 영상을 보고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 올해는 입점 브랜드(상위 20%) 컬렉션 영상을 제작하고, 온오프라인 연계 콘텐츠를 통해 대형 플랫폼과의 차별화에 나선다.

 

운영 방식은 완사입 70%, 위탁 30%을 유지, 온라인 쿠폰 판촉(할인폭 15%)과 오프라인 주말 행사(추가 할인 10%)로 가격 폭을 조정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