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라, ‘뉴런’ 출시…러닝화 시장 본격 공략

발행 2021년 04월 23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초보부터 프로까지 레벨별 출시
‘쿠셔닝’과 ‘착화감’ 동시에 구현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휠라코리아(대표 윤근창)의 ‘휠라’가 브랜드 기술력과 노하우를 집약한 전문 러닝화 ‘휠라 뉴런(FILA Neuron)’을 선보이며, 러닝화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휠라’는 라이프스타일 슈즈에 이어 퍼포먼스 슈즈 강화를 위해 지속적인 투자를 해왔다. 2013년 부산에 브랜드 R&D센터(휠라 글로벌 랩)를 건립하고 스켈레톤화, 사이클화 등 스포츠 전문 슈즈를 선보여 왔다. 올해 초 국제봅슬레이연맹 월드컵 남자 스켈레톤 대회에서 은메달을 딴 윤성빈 선수가 신었던 경기화도 ‘휠라’가 개발한 제품이다.


올해는 러닝화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 퍼포먼스 슈즈에서 가장 대중적인 러닝화 시장 공략을 통해 스포츠 전문 브랜드로서의 이미지를 한층 확고히 하겠다는 전략이다. 

 

‘휠라 뉴런’은 ‘러닝 본능을 깨우다’는 테마 아래, 러닝화의 가장 중요한 요소인 ‘쿠셔닝’과 ‘착화감’을 동시에 높인 것이 특징이다. 휠라코리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반발력이 좋을 경우 속도는 빨라지는 대신 발이 불편할 수 있고, 반대로 쿠셔닝이 좋으면 반발력이 약해질 수 있다. 휠라 뉴런은 자체 신 기술력으로 구현한 ‘에너자이즈드 러쉬 폼’을 적용해 반발력 밸런스와 쿠션감을 동시에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왼쪽부터 뉴런3 임펄스, 뉴런3 스티뮬러스, 뉴런5 뉴클리어스
왼쪽부터 뉴런3 임펄스, 뉴런3 스티뮬러스, 뉴런5 뉴클리어스

 


특히 초보부터 프로까지 다양한 러너들을 위해 단거리(10km 미만)용 ‘뉴런3(임펄스, 스티뮬러스)’와 중거리(15km)용 ‘뉴런5(뉴클리어스)’ 등 성능에 따라 3가지 모델로 출시했다. 


엔트리급 ‘뉴런3 임펄스(Impulse)’는 초급 러너들에게 최적화한 미드솔 구조와 우수한 반발력을 자랑한다. TPE(열가소성수지) 엔지니어드 메쉬 소재와 무재봉 공법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뉴런3 스티뮬러스(Stimulus)’는 TPE 모노 메쉬와 어퍼에 샌드위치 메쉬 소재를 사용했다. 


‘뉴런5 뉴클리어스(Nucleus)’는 쿠셔닝과 함께 안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미드솔 아치 부분과 신발 뒤꿈치 부분에 TPU(열가소성폴리우레탄) 사출을 적용, 뒤틀림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러닝 시 안정적으로 착용할 수 있어 초급 및 중급 러너들에게 적합하다. 


‘휠라’는 뉴런3, 5에 이어 올 하반기에는 하프 마라톤 코스 장거리용 ‘뉴런7’과 러닝화 고유 기능에 패션성을 더한 스페셜 버전 ‘뉴런S’를, 내년에는 풀코스 마라톤용 ‘뉴런9’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