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 가두상권 주간 리포트

광주 충장로·대구 동성로·부산 광복동

발행 2020년 10월 30일

종합취재 , appnews@apparelnews.co.kr

 

대구 동성로
대구 동성로

 

 

광주 충장로 - 젊은 층 소비 회복세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회복세를 보였다. 전년 대비 평균 70% 수준까지 회복됐고, 전달 대비 20%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업종별 편차가 심해, 젊은 층 위주의 가게들이 상승하고 있다.


중장년 이상이 주 고객인 음식점들과 캐주얼을 제외한 나머지 패션 매장은 작년 평균의 30% 수준으로 손님이 뜸하다. 반면 감성주점, 포차와 파스타, 피자, 치킨 가게들은 80% 수준까지 큰 폭으로 올랐다. 


캐주얼 ‘스파오’와 슈즈멀티숍 ‘S마켓’, ‘ABC마트’ 등은 크게 상승 추세인데, ‘스파오’의 경우 9~10월 목표 실적을 넘었다는 게 상권 관계자의 설명이다. 보세 의류 매장도 활기를 띠고 있으나 물량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게 약점으로 꼽히고 있다. 


복종 별로는 남여성 단독 브랜드들의 매장은 최근 몇 년간 자취를 감추면서, 근처 백화점, 아울렛 등 대형 유통으로 구매 채널이 변화됐다. 일부 일본 브랜드의 경우 아직 노노재팬 운동이 여전해, 입객이 감소한 상태다. 


공실은 전월 대비 비슷한 수준으로 신설 매장은 당분간 없을 것으로 보인다.

 


대구 동성로 - 가을 실종, 겨울 판매 앞당겨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대부분 매장의 매출이 전년 대비 20% 넘게 하락했다. 


가을 시즌 매기는 거의 사라졌다.올해는 예년보다 온도가 낮아 정 시즌 판매 기회가 줄었고, 코로나 장기화로 소비 심리도 위축됐다.


일부 브랜드는 세일을 앞당겼다. 탑텐, 스파오, 어라운드더코너 등 SPA 브랜드들은 이미 추동 상품 세일을 시작했다.


리딩 브랜드는 비교적 선방했다. ‘어라운드더코너’는 이달 2억5천만 원을, ‘디스커버리’는 1억대 매출을 기록했다. 아웃도어 브랜드가 전체적으로 위축되면서 전년 대비 20~30% 하락세를 보였다. 


현재 슈즈 멀티숍 ‘ABC마트’와 스포츠 브랜드 ‘푸마’는 리뉴얼 공사를 진행 중이다. 


최근 일교차가 커지면서 판매가가 높은 초겨울 점퍼류의 구매율이 높아졌다.

 

부산 광복동 - 10월 작년 수준 회복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추석 연휴 이후 유동 인구가 늘면서 작년 수준까지 회복되고 있다. 


9월에는 적게는 30%에서 많게는 절반 가까이 매출이 줄었지만 10월 들어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매출을 보이고 있다. 


매장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플리스와 가벼운 재킷, 스웨트셔츠 등의 판매가 주를 이루고 있다. 지역 특성상 수도권에 비해 기온이 높아 점퍼류 반응은 아직 미미하다. 


유동인구나 집객력이 늘어난 데 반해 아직 단축 근무를 시행하는 매장들이 있다. 아디다스, 온더스팟 등 일부 직영매장은 12시 오픈, 9시 마감의 단축 운영을 시행 중이다. 


신규 출점이나 폐점은 거의 없는 상황이다. 신규 오픈으로는 5월 ‘젝시믹스’ 진출 이후 5개월 만에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이 전 ‘이니스프리’ 자리에 2층 규모로 새롭게 오픈했다. 


공실은 여전하다. 보세나 소위 깔세(임시행사) 매장조차 문을 닫고 있는 상황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