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어, 내년 사업 다각화

발행 2020년 10월 30일

황현욱기자 , hhw@apparelnews.co.kr

 

 

 

5개 브랜드 성장세 꾸준
백화점, 해외 사업도 확대 

 

[어패럴뉴스 황현욱 기자] 레이어(대표 신찬호)가 내년 사업 확장에 시동을 건다. 보유 브랜드의 상품력을 키우고, 오프라인 및 해외 판로 확장을 준비 중이다.


이 회사가 전개하는 브랜드는 스트리트 캐주얼 ‘LMC’, ‘라이풀’, ‘FUZZ’, ‘칸코’에 이어 지난해 라이선스를 계약한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까지 5개다.


핵심 브랜드는 LMC. 지난해 단일 140억 원의 매출을 올리고 전체 매출의 70%를 차지, 올해는 150억 원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전년 대비 매출 신장률은 ‘라이풀’이 30%, ‘칸코’와 ‘FUZZ’는 100%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 전체 200억 원의 매출을 바라보고 있다.


내년에는 디자인의 기조를 유지하는 선에서 각 브랜드 별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라이풀은 컨템포러리 무드로 확장하고, LMC, FUZZ, 칸코 등은 스트리트 무드를 강화해 올해보다 많은 스타일의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LMC’는 단독 매장으로 백화점 진출을 논의 중이다. 현재 이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오프라인 매장은 레이어 1곳, LMC 1곳이다.


해외 판로 확보에도 나선다. 기존 해외 매출 비중은 전체에서 5% 수준이었다면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해외 영업과 마케팅 인력도 추가로 영입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